[2020]에피그램, 하동-청송에 올모스트홈 스테이 운영

2020-06-12

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(이하 코오롱FnC)이 전개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‘에피그램’이 경북청송과 경남 하동에 ‘올모스트홈 스테이(Almost home STAY)’를 운영 중이다. 올모스트홈 스테이는 에피그램이 매 시즌 지방의 중소도시 한 곳과 상생을 지향하는 ‘로컬 프로젝트’ 중 하나로, 그 지역의 먹거리, 볼거리를 상품에 녹여내고 숨겨진 지역의 이야기와 가치를 나누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. 올모스트홈 스테이는 그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제안하는 공간으로 ‘집 같은 편안한’ 감성을 담고 있다. 지난 시즌에는 전북 고창에 이어 이번 시즌에는 청송에 마련됐으며, 하동의 경우 2019년 봄/여름 시즌 로컬프로젝트 소재지를 계기로 3년 간 스테이 장기 운영을 하게 됐다.


올모스트홈 스테이는 숙박과 에피그램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쇼룸으로 각각 나누어져 있다. 숙소에서 제공하는 먹거리는 각 지역의 농산물로 제공돼 중소도시의 라이프스타일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. 이와 함께 여행 중 편의를 돕기 위한 각종 렌탈 서비스도 운영한다. 숙박객이라면 누구나 에피그램의 스테이 킷(stay kit) 의류도 렌탈해 바로 이용할 수 있다.

올모스트홈 스테이 예약은 숙박공유사이트인 에어비앤비와 스테이폴리오에서 가능하다


솔내음이 가득한 경북 청송

경북 청송에 위치한 올모스트홈 스테이는 주왕산 자락에 우거진 소나무가 사시사철 푸르게 둘러진 청송의 맑은 기운과 청량한 솔내음을 느낄 수 있다. 한옥형태로 총 4가지 공간을 구성했다.

‘참봉댁’은 쇼룸과 컨시어지로 되어 있어 에피그램의 제품과 고객을 맞이하는 공간이다.

‘교수댁’은 청송군 청운리의 고구성가옥을 재현한 주택으로 ‘ㅁ’자 형태가 아기자기한 멋을 지녔다. 머리 위 기와지붕 사이 시시각각 변하는 네모난 하늘 풍경은 운치를 더한다.

‘훈장댁’은 청송군 도지정 문화재자료 제 577호 송만정의 정자동을 재현했다. 넓은 대청마루와 함께 구조가 주는 고아함을 경험할 수 있다.

‘생원댁’은 소박한 초가집 형태로 담소와 취미를 나누는 사랑방은 여행에 즐거움을 더해준다.

특히 이 곳은 의류 렌탈 서비스 외에도 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해 청송 곳곳을 둘러볼 수 있다.


모든 순간의 여유, 경남 하동

경남 하동에 위치한 올모스트홈 스테이는 4계절 다양한 색채를 뽐내 매력적인 쉼을 느낄 수 있다.

한옥형태의 공간이 7가지로 나누어져 있다. ‘환영재’는 쇼룸이자 컨시어지로 에피그램 의류와 라이프스타일을 만나볼 수 있다. 숙박 시설은 고요한 산수의 경치를 오롯이 느낄 수 있는 공간인 ‘연하재’, 화목함이 넘치는 곳 ‘화람재’, 그리고, 쌍둥이처럼 동서에 한 채씩 자리한 별채로 해가 뜨는 동쪽에 위치한 ‘일영재’, 해가 지는 서쪽에 위치한 ‘월영재’다. 하동의 풍경이 한눈에 보이는 회경재는 두 가지 공간으로 되어 있다.

에피그램 형옥현 브랜드매니저는 “올모스트홈 스테이는 지역에서의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 복합공간이다. 단순한 머묾을 넘어 에피그램이 제안하는 그 지역의 맛과 멋, 즐거움을 체험하며 일상의 여유를 되찾길 바란다”고 밝혔다.



*올모스트홈(Almost home)

에피그램은 브랜드 런칭부터 진행해 온 공간 프로젝트 ‘올모스트홈’은 ‘내 집과 같은 편안함을 닮은 공간’을 뜻한다. 프라이빗한 공간을 통해 여유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‘올모스트홈 쉐어’에 이어 2018년에 시작한 커피와 차로 고객과 소통하는 카페 형태 ‘올모스트홈 카페’, 2019년부터 시작한 국내 소도시에 직접 살아볼 수 있는 ‘올모스트홈 스테이’ 세 가지를 운영하고 있다.





ⓒ 2019 KOLON INDUSTRIES All Rights Reserved.


ⓒ 2019 KOLON INDUSTRIES All Rights Reserved.